고용현장에서 장애인 직업개발의 촉진에 관한 고찰

실제 고용의 현장에서 장애인은 일에서 그의 능력이나 기술을 성숙하고 생산적인방법으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소외되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산업사회에서 일의 대부분이 너무 단편적이고 전문화되어 있으므로 장애인은 고용현장에서 개발된 능력을 발휘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장애인이 직업능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동기유발을 고취시켜서 고용현장에 유입되도록 해야 합니다. 동기부여를 결정해 주는 인지적인 요인과 노력 그리고 이들 사이의 연결관계에 초점을 두는 내재적 동기부여 중심의이론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첫째, 기대이론은 개인의 동기부여 정도는 노력을 기울여서 얻게 되는 결과가 얼마나 그에게 매력적인가 하는 정도와 노력을 기울여 결과를 얻어낼 수 있는 가능성이 얼마나 큰가하는 두 가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기대이론은 어떤 한 개인의 동기부여 정도는 최종보상에대한 개인이 느끼는 매력정도와 그것을 얻기 위해 요구되는 성과수준에 대해 개인이 느끼는 매력정도, 성과수준에 따라서 어떠한 최종 보상이 얼마나 주어질 것인가에 대한 개인의 주관적인확률그리고 개인의 노력을 기울여 필요한 성과수준을 달성할 수 있을 가능성에 대한 개인의 주관적 확률 또는 믿음에 의해 결정이 됩니다.  둘째, 형평성이론은 공정성이론이라고도 합니다. 구체적으로 사람은 자기가 일에다 투자하는 투입과 그로부터 얻어내는 보상을 다른 사람들의 그것과 비교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만일 자신의 투입 대 보상의 비율이 타인의 비율과 똑같다면 형평에 맞는다고 생각하여 만족스러워하고 반면에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게 되면 그 사람은 불쾌감과 긴장을 느끼게 되어어떤식으로든지 형평성을 회복하려는 쪽으로 노력하게 됩니다.  셋째, 과거의 성과에 대한 보상이 어떻게 주어졌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동기부여와 성과가 결정되며 또한 동시에 직무만족의 정도가 좌우하게 된다는 논리를 제시합니다. 이는 성과가 만족의 결과는 결코 아니며 그 자체로 나타나는 서로 연결되는 관계이다. 직무만족은 받은 보상에 대한 사람의 느낌을

신학의 새로운 패러다임.

 신학 개념들의 의미가 확장되고 무척 다양하게 되었다는 데에 있습니다. 이는 신학자들이 각자 속해 있는 상황에서 하나님, 그리스도, 성령, 죄, 구원, 교회의 본질과 사명 등의 주요한 신학 주제를 다양하게 이해하기 시작하였기 때문입니다.



가령, 전통 신학이 성 어거스틴의 영향 속에 죄를 교만과 불순종 및 정욕으로 본 데에 비하여 여성 신학은 가부장 사회 속의 여성들의 경험에 근거해 죄를 하나님의 형상을 가진 이로서 제대로 살지 못하게 하는 것으로 이해하며, 그렇게 만든 근본적인 죄로 가부장 제도를 지적합니다.


그러므로, 여성 신학은 구원을 여성들이 하나님의 형상으로의 자기 모습을 되찾는 것으로 보며 이러한 점에서 과연 남성인 예수가 여성에게 해방을 가져올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을 던집니다.



또한, 남미의 해방 신학은 죄를 주로 정치 경제적인 억압으로 보기 때문에 구원 역시 남미의 정치적 억압, 경제적 수탈, 문화적 소회에서의 해방으로 이해합니다.



그런가 하면 생태계 신학은 죄를 생태계를 약탈하고 파괴하는 인간 중심주의와 그 이기심에서 찾으면서 하나님의 구원의 범위는 인간을 넘어 전 피조세계까지 미친다고 가르칩니다. 이러한 현상은 하나님, 그리스도, 성령, 교회의 본질과 사명 등의 다른 신학적 주제들에서도 똑같이 나타나며 이로 인하여 최근의 신학은 계속하여 새로운 쟁점과 문제를 가지고 씨름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철학에서 정치, 국가의 관계에 관한 고찰

현대 사회의 신학에 대한 오해들부터 풀기

철학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