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현장에서 장애인 직업개발의 촉진에 관한 고찰

실제 고용의 현장에서 장애인은 일에서 그의 능력이나 기술을 성숙하고 생산적인방법으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소외되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산업사회에서 일의 대부분이 너무 단편적이고 전문화되어 있으므로 장애인은 고용현장에서 개발된 능력을 발휘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장애인이 직업능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동기유발을 고취시켜서 고용현장에 유입되도록 해야 합니다. 동기부여를 결정해 주는 인지적인 요인과 노력 그리고 이들 사이의 연결관계에 초점을 두는 내재적 동기부여 중심의이론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첫째, 기대이론은 개인의 동기부여 정도는 노력을 기울여서 얻게 되는 결과가 얼마나 그에게 매력적인가 하는 정도와 노력을 기울여 결과를 얻어낼 수 있는 가능성이 얼마나 큰가하는 두 가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기대이론은 어떤 한 개인의 동기부여 정도는 최종보상에대한 개인이 느끼는 매력정도와 그것을 얻기 위해 요구되는 성과수준에 대해 개인이 느끼는 매력정도, 성과수준에 따라서 어떠한 최종 보상이 얼마나 주어질 것인가에 대한 개인의 주관적인확률그리고 개인의 노력을 기울여 필요한 성과수준을 달성할 수 있을 가능성에 대한 개인의 주관적 확률 또는 믿음에 의해 결정이 됩니다.  둘째, 형평성이론은 공정성이론이라고도 합니다. 구체적으로 사람은 자기가 일에다 투자하는 투입과 그로부터 얻어내는 보상을 다른 사람들의 그것과 비교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만일 자신의 투입 대 보상의 비율이 타인의 비율과 똑같다면 형평에 맞는다고 생각하여 만족스러워하고 반면에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게 되면 그 사람은 불쾌감과 긴장을 느끼게 되어어떤식으로든지 형평성을 회복하려는 쪽으로 노력하게 됩니다.  셋째, 과거의 성과에 대한 보상이 어떻게 주어졌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동기부여와 성과가 결정되며 또한 동시에 직무만족의 정도가 좌우하게 된다는 논리를 제시합니다. 이는 성과가 만족의 결과는 결코 아니며 그 자체로 나타나는 서로 연결되는 관계이다. 직무만족은 받은 보상에 대한 사람의 느낌을

현대 사회의 신학에 대한 오해들부터 풀기

 

현대의 신학은 깊은 곳에서 인문학적 지식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우리에게 소개된 신학이 특히 서구 신학이 학문성을 추구하다 보니까 어렵게 된 탓도 있습니다. 하지만, 또 다른 면에서 볼때 현대 신학 사상이 어렵게 보이는 이유 중의 하나는 오늘의 한국 교회가 신앙과 사고의 단순주의에 빠져 있기 때문에 아닌가 싶습니다.


즉, 다수의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즉각적 감동을 주는 설교나 인생의 문제에 대하여 손쉬운 답을 주는 책에 길들여져 있으므로 어느 정도의 연구와 사색을 요하는 현대 신학이 어렵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믿음의 길은 진지한 것이며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역시 진지한 것입니다.


성경은 삶의 문제를 붙잡고 성실하게 질문하는 사람에게 그 비밀스러운 속내를 드러냅니다.


현대 신학에 대한 또 다른 오해는 그것이 위험하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생각은 일부 교회 지도자들이 제대로 살펴보지도 않고, 현대 신학 일반을 신신학 혹은 자유주의 신학이란 말로 매도하여 왔기 때문에 더욱 심화되었습니다. 물론, 잘못된 가르침이 성도들의 영혼을 해치고 교회를 어지럽게 하는 경우가 분명히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 신학은 일부의 목회자들이 말하는 것처럼 그렇게 위험한 것이 아닙니다. 현대 신학이 일부가 설령 위험하더라도 그것은 비판적 읽기를 통하여 극복해야가야 할 것이지 회피할 성질의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오직 문제를 직면할 때만 배울 수 있으며, 성장할 수 있기에 신학자들의 책을 읽고 배우는 것은 그들을 통하여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존중하는 신앙적 행위입니다.


마지막의 오해는 그것이 신앙생활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많은 현대 신학자들, 특히나 서구 신학자들은 오늘날의 한국 교회와는 상당히 다른 상황에서 신학 작업을 해왔으므로 그들의 관심사와 문제의 식이 오늘 우리들의 관심사와 반드시 일치할 수는 없고 이러한 점에서 우리는 그들의 사상을 비판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면에서 보면 현대 신학이 제기하는 문제들은 오늘 우리가 인간이자 그리스도인들로서 가지고 있는 문제들을 심층적으로 다룬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그러므로, 제대로 이해하기만 한다면, 그 질물들은 교회와 개인의 신앙을 더 풍요롭고 올바르게 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철학에서 정치, 국가의 관계에 관한 고찰

철학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